0_Cover.png

1.  뮤지컬 컴포트 우먼, 이 무대에 서기까지 과정이 어떠셨나요?

우리의 이야기를 우리나라가 아닌 뉴욕 관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오디션 사이트에서 작품 공고를 보고 영어로 노래하는 영상과 연기하는 영상을 보냈고, 예비군 훈련이 끝나고 집에 가던 도중 최종 합격 전화가 왔을 때, 너무 기뻐서 군복을 입고 행복해 하던 기억이 납니다. (웃음)

How did you find the opportunity to play a role in “Comfort Women: A New Musical”?

I applied for the role in the audition, because, as an actor born and raised in Korea, it was a great opportunity for my identity to be presented to the audience in New York. I sent an audition video of myself singing and acting in English to the casting team. On my way back from the reserve force, I received a call from the production team, presenting an offer for the role. I still remember myself getting excited in a military uniform. (laugh)

 

2.  무대에 섰을 때 느낌이 어떤가요?

배우들 중에 유일하게 한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람이라, 무대에 서는 매 순간마다 큰 긴장감을 좀처럼 떨쳐버리기 어려워요. 하지만 커튼콜 때 날아오는 박수 소리는 그 이상의 감동으로 다가오더라고요. 이 무대에 설 수 있게 저를 선택해 준 컴포트 우먼팀과 항상 저를 응원해주는 가족들, 친구들 그리고 제 은사님이신 이지나 선생님, 박삼규 선생님께 감사하다고 꼭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웃음)

How did it feel to be on the stage?

Every time I get up on the stage, I am always the most nervous one out of the group because English is not my first language. However, when I hear applause from the audience at the end of the performance, the cheer blows me away every single time. I am thankful for the Comfort Women team for providing me with this amazing opportunity and my family, friends and mentors- Jina Lee and Sam Gyu Park- for their continuous support.

180719_nkkim_comfort_women_-0977.jpg
 

3.  뮤지컬하면서 가장 좋은 점, 힘든 점 하나씩 꼽는다면?

무대에 서면서 좋은 점이 참 많은데 가장 좋은 점을 굳이 꼽으라면, 저는 무대에서 관객들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느끼면서 연기할 수 있다는 점이에요. 배우는 관객의 박수와 환호를 통해 에너지를 받고 살아가는 직업이라고 생각하거든요. 힘든 점은 음..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도록 계속 노력 하는 부분이 아닐까 해요. 관객들은 매번 바뀌지만 무대에서 연기하는 저희들은 항상 같은 대사와 큐로 움직이거든요. 작품에 익숙해지면서 비싼 돈을 주고 먼 걸음을 한 관객들에게 지루하고 뻔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는 않나 항상 되돌아보며 채찍질하는 점이 가장 어려운 거 같아요.

 

What are the pros and cons of being a musical actor?

There are a lot! The best part would be directly witnessing the reactions of the audience from the stage. I believe actors live off of the energy they get from the audience. When I see and feel their emotions from my acts, it feels like they are a part of the show like the actors.  
The hardest part of being an actor is being aware of my acting skills in order to avoid falling into a habit of mannerism. We – actors and actresses - follow the same routine and pattern in every performance, but new audience come in every day, and they would be watching our show for the first time. Due to these thoughts, we worry about showcasing a mundane act to the audience, as we are used to the story and the routine, and we do our best to be aware of these mentalities in order to present the best performance.

 

180719_nkkim_comfort_women_-1031.jpg
 
 

"작품에 익숙해지면서 비싼 돈을 주고 먼 걸음을 한 관객들에게 지루하고  뻔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는 않나 항상 되돌아보며 채찍질하는 점이 가장 어려운 거 같아요."

"We worry about showcasing a mundane act to the audience, as we are used to the story and the routine, and we do our best to be aware of these mentalities in order to present the best performance."

4.  다른 외국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떠신가요?

한글이 아닌 영어로 연기를 하는게 처음이라 초반에는 굉장히 어색하고 서로 반응하는게 낯설었는데, 동료들의 도움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더 나아지고 편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How is the experience of acting with foreign actors?

This is my first time acting in English, and it was initially tough and awkward. My team supported my lingual skills during our practice, and we were able to get more comfortable with one another. As the cast is now much closer, we are now able to bring our close emotional connection to the stage.  

 

5.  민식 언더스터디로 시작해서 다양한 앙상블들을 많이 맡으셨는데, 어떻게 다 커버할 수 있었는지 궁금해요.

뉴욕에 처음 왔을 때 아는 사람도 없고 할게 많이 없어서 운동과 대본을 보는 일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어요. 연습실에서 다른 사람들이 연기하는 걸 녹음, 녹화 한 뒤 따라하면서 많이 배웠던 것 같아요. 그리고 결정적으로 친한 동료배우들의 도움이 아니었다면 해내지 못했을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로요.

You started off with understudying the role of Minsik, and you took part in various ensembles. How did you manage to cover so many roles?

When I first came to New York, I didn’t know anyone, and I did not have much to do in the city. Most of the time, I was either exercising in a gym or reading the scripts. I recorded performances of my team, and I watched the videos in order to practice and learn from them. Certainly, I couldn’t have done this without my colleagues’ support.

 

 
 
 

6.  뉴욕이 처음이라고 들었는데 첫인상이 어땠나요?

정말 정신이 하나도 없었어요. 많은 사람들과 관광객들로 거리는 항상 바쁘고, 특히 지하철 체계가 서울에 비해 너무 어려워서 길도 많이 헤맸어요. 하지만 뉴욕의 하늘은 그 어디에서 본 하늘보다 아름다웠어요!

This is your first time in New York! What was your first impression of the city?

Frankly, I had no idea what was going on in the city. All streets are busy and full of tourists. New York subway, especially, gave me a hard time. NYC is more complicated than Seoul, and I got lost numerous times. However, I think New York City has the most beautiful skyline in comparison to other cities that I visited.

 

 

7.  앞으로 또 뉴욕 브로드웨이 무대에 설 기회가 생긴다면?

그런 감사한 기회가 또 온다면 꼭 다시 한 번 뉴욕에서 공연을 해보고 싶습니다. 물론 지금보다 더 많이 발전한 상태에서요!

What would you do if you found another opportunity in a Broadway show?

I would love to come back to New York again! Of course, I hope I would be a more prepared and mature actor by that time.

 

8.  뉴욕에 오기 전과 지금, 스스로에게 가장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머리 길이’ 예요. 한국에서 길러온 머리를 전부 잘라 버렸거든요. (웃음) 농담이구요, 더 감사한 마음으로 삶에 임하는 자세를 가질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이런 기회가 절대 쉽게 오지 않는걸 알기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야겠다 라는 생각을 매일 하게 되요. 연기를 늦게 시작한 만큼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하자 라는 마음으로 지금 살고 있습니다. 바쁜 하루가 지나가면, 가끔은 제가 미국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는 것이 실감이 나지 않을 때가 많아요. 이제 막공까지 얼마 남지도 않았는데 말이에요. (웃음) 마지막 날 까지 후회없이 모든 것 보여드리고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Do you feel different about yourself after your journey in New York?

The length of my hair. I had to shave all of the hair that I grew in Korea! (laugh) Truthfully, I was able to get a chance to appreciate my life even more sincerely than ever before. I know this kind of opportunity doesn’t often come to an actor, and I always remind myself of how lucky I am to be here. I started my acting career later than others. I have so much to catch up on in comparison to the more experienced actors, which keeps me humble and hardworking in my line of work. I only have few weeks left in New York, and I still cannot believe that I have been performing on a stage in New York off-Broadway! I will be sure to put up the best performance until the last day of the show!

 

 

9.  한국에 돌아가서 가장 먼저 하고싶은 일은 뭔가요?

집에서 어머니가 해주신 밥을 가장 먼저 먹고 싶어요. 그리고 다음 작품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며 살아가야죠.

What is the first thing you want to do when you go back to Korea?

I am craving my mother’s cooking so much. I can’t wait to eat her food soon. I will continue to work hard for my next stage! I will keep moving forward with my passion wherever I am in the future.

 


뮤지컬 <컴포트 우먼>은 9월 2일까지 Peter Jay Sharp Theater 에서 절찬리에 공연 중에 있습니다.
공연이 막을 내리기 전에, 배우 이종석씨를 무대 위에서 직접 만나보세요!

<Comfort Women: A New Musical> opens until September 2nd at Peter Jay Sharp Theater.
Come and find Andrew Lee on the stage!

 

___

Writer:  Yourhee Min I 민유리 <yourhee.kana@gmail.com>, Steve Seong I 성정모 <jeongmo.kana@gmail.com>
Editor:  Jennifer Leeㅣ이제니 <jennlee.kana@gmail.com>

Posted
AuthorKA NA
 
180719_nkkim_comfort_women_-1726.jpg

‘보모 이야기야?’

 

“Is it a story about caretaker?”

Comfort Women이라는 뮤지컬을 보고왔다는 나의 말에 미국 친구들은 이렇게 되물었다. 나는 그제서야 Comfort Women이라는 단어가 세상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그리고 존재해서는 안되는 단어라는 것을 다시한번 실감했다.

My friends asked this question when I told them I was going to watch the musical Comfort Women. It was clear that comfort women is a term that did not exist in the world and a word that should not exist.

Comfort Women 뮤지컬이 뉴욕에서 공연된다는 소식을 들었을때, 비록  Comfort Women 이란 단어를 처음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위안부에 대한 내용임을 직감했다. 한국의 역사를 배우며 자라온 한국 사람이라면 '위안부'를 직역한 'Comfort Woman' 이라는 제목의 뮤지컬에 대해 비슷한 마음이지 않을까? 놀랍고 신기한 마음 한켠으로 이런저런 걱정이 앞설 것이다.

When it was announced that Comfort Women musical would be performing in New York, it was immediately clear what the story would be about. As a person who grew up learning about Korean history, it was peculiar how Comfort Women would portray the subject of comfort women. A surprised and peculiar mindset was formed with a following emotion of anxiety.

1533764407817.jpg

배경을 잘 모르는 외국인들에게 위안부 여성의 이야기가 왜곡되지 않게 전달될수 있을까? 혹시나 위안부 여성분들에게 실례가 되는 연출이 나온다면?

Could the stories of comfort women be properly conveyed to foreigners, who are not familiar with the subject, without the contents being distorted? Would there be interpreted subjects of the story that the victims of the event may find offensive from the production?

180719_nkkim_comfort_women_-1401.jpg

“Comfort” 본연의 뜻과 달리 무거운 역사적 사실을 공연장에서 마주할 관중들을 생각하니 어떤 공연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지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았다. 

With a term with a contrasting definition of "Comfort," a heavy historical subject, being presented in a theater, it was hard to grasp a sense of the upcoming performance.

많은 질문들을 뒤로한채 나는 제작진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마음으로 관람날짜를 골랐다. 자칫 자신과 관계없게 느껴질수 있는 어려운 역사적 비애를 외면하지 않고, 세계의 중심인 뉴욕에서 정확한 사실을 알리고자 한 국민의식을 가진 그들이 내심 자랑스러웠기에 나도 공연을 관람함으로써 작은 응원의 손길을 보내고 싶었다.

After a thorough contemplation, to show appreciation to the production crew, I chose to attend on the date of the preview night. I was proud of the crew, who had a national conscious drive to tell the story in New York, the central buzz of the world, fully embracing the historical sadness and difficulty, which may seem unrelated to the people of this generation on the surface .

 

416 W 42nd street에 위치한 Playwrights Horizon Theater 4층에서 공연이 시작되었다. 생각보다 많이 보이는 한국인이 아닌 관람객들에 적잖이 놀라며 문득 “내가 잘아는 한국역사라는 이유로 당연히 위안부를 ‘관심가지기 어려운 내용으로 치부해버렸던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The musical played on the 4th floor at Playwrights Horizon Theater at 416 W 42nd Street. It was surprising to see that a lot of the audience were not Korean. I began to wonder, “Since I am well-versed in Korean history, did I misinterpret comfort women as a subject that is difficult to present to the public?

180719_nkkim_comfort_women_-1436.jpg

조명이 어두워지고, 내내 Comfort Women 을 띄우고 있던 스크린에 Comfort Women 대신 Sex Slave 라는 단어가 나타났다.  내심 속으론 ‘헉’했지만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이보다 더 정확한 설명이 있을까? 일제강점기에 강제로 성노예가 된 여성들, 그녀들을 우리는  ‘위안부’ 라고 부른다.

The lights dimmed. The projected copy ‘Comfort Women’ on the curtain swiftly switched to the copy ‘Sex Slave.’ It was internally shocking, but it had to be accepted. There is no better definition the experience that these women went through. We refer women, who were forced to become sex slave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as 'comfort women.'

스크린이 올라가고 무대가 나타났다. 동양인 배우보다 다인종 배우들이 더 많은 무대를 보며 신기해 하는것도 잠시, 여자주인공 ‘김고은’의 노래소리에 점점 더 공연에 집중하게 되었다. ‘김고은’ 역은 한국/미국 혼혈인 아비게일이라는 배우가 맡았는데, 동서양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외모의 그녀가 한복을 입고있는 모습이 뉴욕에서 공연되는 한국의 뮤지컬을 보고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 주었다. 아비게일은 어떤 감정을 느끼고 어떤 생각을 하며 ‘김고은’이 되어갔을까?

The curtain went up and the stage appeared. As soon as the show started, the present multi-ethnic actors on the stage, in comparison to an all Asian cast, fascinated me. Over time, I was encapsulated by the actress who was acting and singing as the female lead character Kim Go-eun. The actress who was playing Kim Go-eun, was Abigail Choi Arader, an actress with mixed ethnicities of Korean and American heritages. Her East & West ethnicities wrapped with hanbok apparel seemed to perfectly reflect the stance of a Korean musical playing in New York, a Western venue. I wondered what Abigail must have been feeling as she immersed herself as Kim Go-eun.

180719_nkkim_comfort_women_-0965.jpg

위안부의 시작은 꿈많은 어린 여성들이었다.

 

All women started off with high hopes and dreams.

공연은 한국인 여성들이 왜 일본으로 떠나게 되었는지 부터 시작된다. 갖가지의 사연이 있는 한국 여성들이, 일본의 사탕 수수 공장 찌라시를 받고 부푼마음으로 각자의 꿈을 이야기한다. 일본에 간 남편을 만나는 모습, 고아로써 겪는 굶주림에서 벗어나는 모습, 긴자의 멋진 가수가 되는 모습등 위안부의 시작은 꿈많은 어린 여성이었음을 보여 준다. 김고은 또한 좀 더 나은 미래를 약속하며 홀로남은 어머니를 뒤로한채 배에 올라탄다.

The show started off with the reasons on why the Korean women left for Japan. With the promise of affluent jobs at a sugarcane factory in Japan, everyone shared their stories and dreams with great excitement over their upcoming future; the thought of reuniting with her husband who went to Japan, getting out of hunger as an orphan, becoming a great singer in Ginza, etc. All women started off with high hopes and dreams. Go-eun also set off to obtain a better future for her family, leaving her sick mother back in Korea.

180719_nkkim_comfort_women_-1326.jpg

한국인 여성들에게 찌라시와 계약서를 건네며 밝고 정감가는 말투로 그들 인생에 있어 “놓치면 안되는 기회!”라고 말하는 일본인. 그의 익살스러운 연기에 외국인들은 대부분 웃었지만, 나는 웃을수 없었다. 그리고 극이 진행될수록 나는 점점 더 커져가는 울분을 감출수 없었다. 희망을 얘기하던 소녀들은 순식간에 공포에 질린 얼굴로 일본군의 손에 의해 샤워실로 끌려간다. 하루에 50명에서 많게는 백여명의 일본군을 상대해야 했던 그녀들의 일상이, 3분 남짓한 시간동안 꼭두각시 같은 모습의 여배우 주변을 뱀같이 유린하는 수많은 손들과 힘없이 끌려 다니던 그녀의 몸으로 표현되었다. 예상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무너지는 듯한 충격을 주는 장면이었다. 꿈많은 그녀들의 용기있는 선택과 그녀들의 삶이 비참하게 뭉게 져 버린것이다.

A Japanese businessman was seen frolicking around the stage, handing out pamphlets of new job opportunities to vulnerable females, promising a once in a lifetime opportunity with an affluent future. Most of the non-Korean audience laughed at this humorous performance, and I could not. As the play progressed, my anxiety only deepened. As soon as the boat arrived at the shore, the girls, who were just talking about their hopes and dreams, were dragged out by the Japanese infantries to the shower stations, where they were forced to wash themselves up, with expressions full of shock and fear over their faces. Then, a woman’s body was effortlessly dragged through multiple directions, like a wired marionette, for extensive 3 minutes by the slithering wrappings of multiple male hands, depicting the comfort women’s daily routine of ‘comforting’ 50 to 100 Japanese soldiers a day. Despite the anticipation of the event, the scene still left a shocking mark in the audience. The dreams of these aspiring women were miserably discarded.

 

몇분전까지 웃음소리로 가득 찼던 공연장은 조용해 졌고, 간간히 흐느끼는 소리도 들리는 듯 했다.

The venue, which was filled with laughter a few minutes ago, was now silent and filled with sorrow.

180719_nkkim_comfort_women_-1220.jpg

극 속에서 위안부 여성들은 탈출을 도모한다. 그녀들은 희망과 용기를 노래했지만, 섬짓한 붉은 색의 욱일기와 괴수가 그려진 우산을 든 일본군의 행렬 속, 도깨비 가면을 쓴 그들의 모습이 드러나며 무대는 다시 공포감으로 휩싸였다.  

In this mismal and harsh setting, comfort women planned an escape. They all sang with hope and courage, but their faiths were drowned out by the progression of the Japanese army, engulfing the scenery with rolls of red umbrellas with demonic engravings. The umbrellas revealed the demonic masks covering the infantries’ faces, filling the stage with fear.

 

그러던 와중 일본 군인들 속에서 유일한 한국인 이었던 ‘나카무라’와 고은이 만나게 된다. 그는 본인도 일본군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구타와 폭력이 끊이지 않는 삶을 살고있었다.

Among the Japanese units, Nakamura, a Korean male character who enlisted as a Japanese soldier, and Go-eun was able to meet. Despite the fact that Nakamura enlisted as a Japanese soldier, he was living a life of constant solitude and beatings due to the fact that he was born a Korean.

180719_nkkim_comfort_women_-1526.jpg

그저 삶을 연명하는 것이 목표였던 나카무라는 고은을 만난 후 부터 조금씩 변하게 되고, 결국 위안부 여성들의 탈출을 돕게된다. 그는 자신이 한국인인것을 포기하지 않은 것이었다.

Nakamura, whose only motivation was to survive, gradually changed his view once he met Go-eun, ultimately helping the women escape the dreary place. In the end, he decided not to forsake his Korean identity.

180719_nkkim_comfort_women_-1100.jpg

110분 동안 ‘Comfort Women’은 위안부 여성들의 고통과 전쟁이 낳은 많은 비극들, 그리고 강제적으로 놓여진 상황앞에서 자신의 신념을 따라 배신 또는 죽음도 마다하지 않았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모두 녹아 있었다.

Over the course of 110 minutes of the show, Comfort Women showcased the tragedies the comfort women had to go through and the resulting victims of the war. In the face of the forced environment, devoid of human rights, people were betrayed and killed as they followed their values until the end.

솔직하게 말하자면, 이러한 우리나라 역사적 실화를 다룬 내용을 마주하는건 나에게 무서운 일이었다. 알고는 있었지만 받아들이기 힘든 사실이기에, 극장에 들어온 순간 부터 마음이 무거워질 수 밖에 없었고, 함께 관람한 지인은 집중해서 보면 그 슬픔에서 헤어나오지 못할 것 같아서 극 중에 의식적으로 계속 다른 생각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한국인 여성으로서 나와 관계가 없는 이야기가 아니기에, 공연을 보는 순간만이라도 그녀들의 슬픔을 외면하고 싶지 않았다. 때문에 극을 보기 전의 무거운 마음을 내려놓고, 극 중에는 한장면도 놓치지 않으려고 집중 했다. 우리는 그녀들의 아픔과 슬픔을 계속 기억하고, 고마움을 간직하며 역사를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런 의미에서 ‘Comfort Women’ 제작진 및 배우분들이 위안부 문제를 외면하지 않고 용기있게 드러내줘서 너무 감사하다.

Truthfully, for me, the story was a scary experience and it was hard to accept this harsh historical reality. I had a heavy heart the moment I entered the theater. I even tried to distract my thoughts by thinking of a different topic in my head as sorrow welled up in me as I looked upon my acquaintances, who were watching the show with me. As a Korean woman, this is not a story that is distant from me, nor to anyone out there, and I did not want to ignore the sorrow that comfort women went through. We have to remember the pain and courage the women endured through the experience in order to make sure this tragedy never repeats itself. I am grateful to the crew and actors of Comfort Women, who took on a brave action to raise awareness of these stories.

1534116566815 (1).jpg

차별화된 우리만의 이야기를 공연하고, 나아가 브로드웨이에 아시안 배우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고싶어 기획을 하게 됐다는 Comfort Women 팀. 그들의 열정과 노력으로 인해 Comfort Women은 작년 Off-Off Broadway를 시작으로 올해 Off-Broadway에서 한단계 성장한 공연을 보여주었다. 앞으로도 이같은 성장을 기대하며 언젠가는 Miss Saigon같이 New York Broadway를 대표하는 뮤지컬이 되어주길 소망한다.

The ‘Comfort Women’ team were inspired to make this production in order to showcase underrepresented stories from their culture and to provide more acting opportunities for Asian actors and actresses on Broadway. Through their hard-working efforts, the team was able to bring the musical from Off-Off Broadway, where the show first premiered, to Off-Broadway with a successful debut. We look forward to the successful growth of the musical, hoping that it will one day reach a similar height as Miss Saigon and become one of the musicals that represents NYC Broadway.

180719_nkkim_comfort_women_-1181.jpg

1945년 8월 15일, 우리나라가 드디어 일본으로 부터 완전한 독립을 이룬 날이다.

그로부터 73년 후인, 2018년 8월 15일엔 뉴욕의 중심인 Time Square와 몇 블럭 떨어지지 않은 극장에서 위안부 여성들의 이야기가 공연된다.

On August 15th, 1945, Korea finally achieved complete independence from Japan.

After 73 years, August 15th, 2018, the stories of comfort women are showcasing in a theater near Times Square, the center of New York.

 

오늘이 오기까지 희생한 많은 이들을 기리기 위해 오는 8월 15일, 당신은 어떤 하루를 보낼 계획인가요?
Many hardships and sacrifices had to made to reach August 15th. How would you like to commemorate it?

___

Writer:  Hae In Won I 원해인 <haein.kana@gmail.com>, Steve Seong I 성정모 <jeongmo.kana@gmail.com>
Editor:  Jennifer Leeㅣ이제니 <jennlee.kana@gmail.com>

Photo Credit: NK Kim

Posted
AuthorKA NA